" a fatherless to the Father "

아빠가 없는 자에게 하나님을!

공지사항

YES Daddy는 아동복지시설로서 진정한 영적 부모를 찾아주게하는 비영리 기관입니다.

게시글 검색
“프랑스 하원의원 당선된 한인 입양아 ‘친부모를 잠깐 찾기도 했지만’
예스대디 27.100.224.41
2017-06-21 09:29:49
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창당한 레퓌블리크 앙마르슈(전진하는 공화국) 소속으로 하원의원에 출마한 조아킴 송 포르제[사진 조아킴 송 포르제 트위터]

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창당한 레퓌블리크 앙마르슈(전진하는 공화국) 소속으로 하원의원에 출마한 조아킴 송 포르제[사진 조아킴 송 포르제 트위터]

1983년 생후 3개월 만에 서울의 한 골목에 버려졌던 아기가 프랑스 하원의원으로 당선됐다. 스위스 로잔대학병원 신경방사선과 의사로 일하고 있는 조아킴 송 포르제(34)다.
 
 프랑스는 하원 전체 의석수 가운데 11석이 해외 선거구로 배정돼 있다. 스위스-리히텐슈타인, 캐나다-미국, 중남미, 북유럽, 북서아프리카 등 11개 권역이 선거구로 묶여 있다.
 
 스위스 일간 르탕지 보도에 따르면 포르제 후보는 1983년 7월 서울의 한 골목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에 발견됐다. 그가 입고 있던 옷에는 ‘4월 15일’이라고 생일이 적힌 쪽지만 들어 있었다. 태어난 지 3개월 만에 길에 버려졌던 아기는 경찰서에서 그날 밤을 보내고 보육원으로 보내졌다. 보육원은 그를 다시 프랑스로 입양시켰다.
[사진 조아킴 송 포르제 트위터]

[사진 조아킴 송 포르제 트위터]

 
 포르제 후보는 현재 스위스 로잔대학병원 신경방사선과 의사로 일하고 있다. 음악에도 소질이 있어 제네바의 대공연장인 빅토리아홀에서 건반악기인 하프시코드를 단독으로 연주하기도 했다. 공연 때 그는 ‘손재덕’이라는 한국 이름을 붉은색 도장으로 찍어 사인한다.  
 
[사진 조아킴 송 포르제 트위터]

[사진 조아킴 송 포르제 트위터]

 21일 동아일보는 조아킴 송 프르제가 2009년에 입양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고, 2014년엔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유학 중인 아내 손정수(32)씨와 결혼했다고 보도했다. 조아킴 송은 인터뷰를 통해 “친부모를 잠깐 찾기도 했지만 내 일이 있고, 새로운 가족도 생겨 더 이상 애쓸 필요는 없어졌다. 의원 생활 동안 한국과 프랑스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영광이다. 김재덕이라는 이름이 어디서 왔는지는 모르겠다. 아마 보육원에서 지은 것 같다. 어디서 온지도 모르는 성(姓)보다는 사랑하는 부인의 성을 쓰는 게 더 맞다고 생각했다”고 말했다.

[출처: 중앙일보] “프랑스 하원의원 당선된 한인 입양아 ‘친부모를 잠깐 찾기도 했지만’”

댓글[0]

열기 닫기

Y.E.S Daddy

상단으로 바로가기